::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대전고법 "사내유보금 충분한 회사, 통상임금 신의칙 적용 안 돼"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6-08-29 13:14
조회수: 1592
 

 대전고법 "사내유보금 충분한 회사, 통상임금 신의칙 적용 안 돼"

보쉬전장 통상임금 항소심 노동자 승소 … "휴일근로 가산수당 중복할증" 청구도 인정
 
자동차 부품업체 ㈜보쉬전장 노동자들이 회사를 상대로 낸 통상임금 소송 항소심에서 승소했다. 1·2심 재판부 모두 “정기적·일률적·고정적으로 지급된 상여금은 통상임금에 해당한다”고 봤다.

다만 신의성실의 원칙(신의칙) 적용 기준에 대해서는 1·2심 재판부의 판단이 엇갈렸다. 1심 재판부는 “회사 당기순이익 기준으로 과거 미지급된 임금을 소급해 지급하면 기업의 존립이 흔들린다”며 노동자들의 소급분 청구를 기각했다. 반면 2심 재판부는 “당기순이익과 사내유보금을 종합적으로 살펴본 결과 신의칙을 적용할 이유가 없다”며 노동자들의 청구를 받아들였다.

24일 법률사무소 이유에 따르면 대전고법 제2민사부(재판장 이동근)는 최근 금속노조 보쉬전장지회 조합원들이 회사를 상대로 낸 통상임금 소송 항소심에서 이 같은 취지로 판결했다.

보쉬전장은 매년 짝수 달(2·4·6·8·10·12월)에 각 100%, 설날·여름휴가·중추절에 각 50%의 상여금을 지급했다. 1·2심 재판부는 이 중 짝수 달에 지급된 총 600%의 상여금에 대해 “소정근로의 대가로 정기적·일률적·고정적으로 지급된 통상임금”이라고 판단했다. 이를 전제로 법원은 회사가 생산직 노동자 400여명에게 추가로 지급해야 할 임금총액을 100억~110억원으로 추산했다.

1심 재판부는 “2009~2013년 당기순이익을 합친 금액(약 44억)보다 2~3배 많다”며 “노동자들의 소급분 청구가 중대한 경영상의 어려움을 초래한다”고 판단했다. 노동자들의 청구가 신의칙에 위배돼 무효라고 본 것이다.

반면 2심 재판부는 “회사는 매년 66억~159억원의 미처분 이익잉여금을 보유해 왔고, 그중 66억원 내지 110억원을 차기로 이월하는 등 일정한 사내유보금을 확보해 왔다”며 “회사의 재정·경영상태와 생산·매출실적, 매출총이익 추이, 사내 이익잉여금 처리, 부채 규모와 관리상황을 살펴본 결과 노동자들에게 미지급 임금을 지급하더라도 회사가 감당할 수 없을 만큼의 중대한 경영상 어려움이 발생한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이번 판결은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2013년 12월 내놓은 통상임금 신의칙 법리와 관련해 보다 구체적인 판단기준을 제시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회사 당기순이익만을 기준으로 삼았던 기존 판결보다 진일보했다.

한편 2심 재판부는 “휴일근로 가산수당을 중복할증해 지급하라”는 노동자들의 청구도 받아들였다.

재판부는 “1일 8시간, 1주 40시간으로 근로시간을 제한한 근로기준법 제50조는 노동력의 과도한 소모로부터 근로자를 보호하려는 취지고, 연장·야간·휴일근로 시 통상임금 100분의 50을 가산해 지급하도록 한 근기법 제56조는 사용자에게 경제적 압박을 가함으로써 기준근로시간을 초과하는 시간외근로를 억제하려는 데 있다”며 “연장·야간·휴일근로에 대해 가산수당을 지급해 보호하고자 하는 대상이 각각 다르므로, 휴일에 이뤄진 근로에 대해서는 8시간을 초과한 시간외근로뿐 아니라 8시간의 근로에 대해서도 휴일근로수당과 연장근로수당을 중복·가산해 지급해야 한다”고 밝혔다. 휴일근로 가산수당 중복할증을 다루는 성남시 환경미화원 사건 등 대법원 계류 관련 사건에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된다.


<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217
 현장
 법대로 합시다 2007-06-30 1592
2216
 이런!
 왜 농뗑이 치는가? 2005-07-29 1592
2215
 공정위
 페어플레이 합시다... 2009-03-02 1591
2214
 통일지회
 S&T중공업지회 4기 133호 선전물 2007-02-01 1591
2213
 더불어
 싹막한 세상 1 2004-03-23 1591
2212
 헐!
 헐! 참 희한한 사람들일세 2010-12-26 1590
2211
 소나무
 가족에게 보여주자 4 2007-09-27 1590
2210
 자승자박
 S&T기전의 진상 2009-05-18 1590
2209
 김준수
 S&T대우 회사에 관심있는 학생입니다 2010-10-11 1589
2208
 ㅎㅎ
 흙도 부드러워야 좋습니다. 2010-05-26 1589
2207
 청춘
 최회장(경영임원)은 종업원들의 가정 파괴범 2009-03-19 1589
2206
 공감
 공감합니다 2008-11-07 1588
2205
 좋은생각
 지회장님께..... 3 2006-12-01 1588
2204
 장투지원단뚝딱이
 통신사이동, 기변, 신규 / 무료폰, 스마트폰 /... 2010-04-16 1587
2203
 소형주주
 S&T대우 파업 3 2007-09-12 1586
2202
 부지매
 허울뿐인 ‘적자개선’, 시민들은 속고 있다. 2006-04-14 1586
2201
 영웅본색
 강덕수회장은 역시 큰사람이야~ 2007-07-19 1586
2200
 유관순
 우리의 미래 일지도 모릅니다. 2011-06-27 1585
2199
 극단새벽
 짜장면 배달에도 철학이 있다?! 가족과 함께하... 2008-12-10 1585
2198
 부지매
 월 70만원 정도의 비정규 일자리 제시 2006-07-25 1585
2197
 소나무
 선거 2004-04-16 1585
2196
 들불처럼
 서부노동자 체육대회 3연패 종합우승 2003-09-23 1585
2195
 대우사랑
 지회의 막무가내식 밀어붙이기는.. 2009-02-08 1584
2194
 심퉁이
 ...명절을 보내고... 2009-01-27 1584
2193
 장투지원단뚝딱이
 추석맞이 장투 선물을 소개합니다 - 홍삼,보이차 2008-08-29 1583
      
[이전 10개]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 12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