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배포유인물1]기호①번 정형기후보가 걸어온길


글쓴이: 기호1번선대본

등록일: 2007-02-25 15:59
조회수: 1177 / 추천수: 7
 
[배포유인물1]기호①번 정형기후보가 걸어온길




기호1번 정형기 후보는 기호5 정갑득 후보와는 다릅니다.
걸어온 길이 다르고 갈 길도 다릅니다.

■ 정형기후보가 걸어온 길

1. 현장을 알고 현장조직화에 모든 것을 바쳐 왔다.

- 현장이 무너지면 운동이 무너진다는 신념으로 현장조직화에 모든 것을 던졌다.
- 야간노동에 잔업 ,특근 철야를 할 수밖에 없는 우리 조합원들이 얼마나 고통 받고 있는지를 누구보다 알고 그 해결을 위해 현장조직화를 위해 실천해 왔다.
- 모두들 시의원이니 국회의원이니 현장을 떠나갈 때, 정치적 야심 없이 현장 속으로, 대중 속으로 들어가 실천하고 투쟁했다.
2. 조합원과 함께 호흡하며 활동해 왔다.
- 조합원을 주인으로 세울 때 노동조합과 노동운동이 올곧게 설 수 있다고 믿고, 이를 위해 현장활동가들에 대한 교육사업은 물론 노동조합의 교육위원으로 조합원들의 의식화 활동에 힘을 쏟아 왔다.
- 조합원을 위해서라면 빛나는 자리보다는 궂은 일을 도맡아 했다. 자동차연맹 사무처장과 민주노총 준비위 집행위원을 맡아 연맹과 민주노총을 현장 대중이 힘으로 건설하는 일에 복무해 왔다.

3. 투쟁에서 결코 물러서지 않았다.

- 1986년 어용노조 민주화투쟁에서, 1991년 기아자동차 6.28파업투쟁에서 그리고 해고자복직투쟁에서 항상 투쟁의 앞장에 있었다.
- 2000년 매향리투쟁에서, 2001년 효순이미선이 투쟁에서, 2004년부터 평택투쟁에서 그는 현장조합원들이 주체로 나서는 대중투쟁을 조직하고 앞장서 전국적 투쟁으로 만들어 나갔다.
- 2001년 안산 동아공업 연대투쟁, 2003년 군산 기아특수강 굴뚝농성 연대투쟁 과정에서 앞장서 싸우다가 다친 것을 을 비롯해 지역과 전국차원의 노동자 연대투쟁을 조직하고 투쟁 현장에서 는 누구보다 앞장서 싸워 왔다.
- 2005년 기아자동차 화성공장에서 현장의 모든 조직은 물론 비정규직 동지들까지 같이하는 “산별노조 건설, 현장권력 쟁취, 비정규투쟁 승리를 위한 현장공동투쟁위원회”의 소집권자로 있으면서 사내하청투쟁에서 노조 집행부가 부담스러워 하고 방관하고 있을 때 현장동지들과 함께 용역깡패 침탈을 투쟁으로 막아내고 결국 사내하청 비정규직 노조가 금속으로서는 처음으로 단협을 체결하는 역사를 만드는데 중심 역할을 하였다.

4. 도덕적으로 깨끗하고 당당하게 살아왔다.

- 민주노조운동이 어려움에 처한 이유 중의 하나가 활동가와 간부들의 도덕적 불감증에 따른 비리사건이었다. 15만 금속노조가 새롭게 출발하면서 자본과 정권에 맞서 힘을 가질 수 있는 것은 도덕적 우월성이다. 이것은 자본과 정권이 노리는 도덕적 흠집이 없는 지도부를 세울 때 가능하다.
- 본인은 지도부로서 가져야 할 도덕적 가치를 소중하게 생각하며 살아 왔고, 대중과 투쟁에는 당당하게 책임지는 현장활동을 해왔다.
5. 현장 일상투쟁에서는 가장 비타협적으로 투쟁하는 동시에 노동자 고통의 근본을 해결하기 위해 고민하고 실천해 왔다.
- 현장에서 벌어지는 아무리 사소한 것일지라도 노동자 계급의 현실적 이해와 요구가 걸린 것이라면 가장 비타협적으로 투쟁해 왔다.
* 해고자 신분으로서 기해투, 전해투 조직 건설에 주도적 역할을 한 것은 물론 기아자동차 현장조직과 기아그룸 현장조직, 전국 단위의 현장조직 건설을 주도하면서 전국의 현장조직과 활동가들의 연대를 통해 노동자계급이 꿈꾸는 새로운 사회를 위한 현장조직 활동의 전망을 앞장서 만들어 나갔다.
- 동시에 이 땅 노동자 고통의 근본 원인인 외세의 강점과 분단의 현실을 극복하고 전체 민중과 민족의 운명을 개척하는 일에 영도계급인 노동자가 앞장서도록 하는 사업들을 전개했다.

* 2000년 통일선봉대 1기 대장을 맡아 조직을 직접 전국 방방곡곡을 돌면서 열악한 중소영세사업장의 지지연대투쟁을 중심으로 현장투쟁과 자주통일투쟁을 결합시켜 현장노동자 방식의 새로운 노동자통일운동의 새로운 모범을 만들어 지금의 민주노총 통일선봉대를 있게 하였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041
 교선부장
 S&T중공업지회 홍보물 (7기2-36호) 2013-07-19 1166
2040
 참는자
 조합원들은 조용하지만 실무자들의 태도를 당알고... 2013-08-24 1166
2039
 두마리
   [re] 공동책임제에 대하여 2010-06-23 1167
2038
 조합원2
   [re] 한단계 높은 지원투쟁 2013-10-29 1167
2037
 민주노총부산본부
 일본 노동운동으로부터 배운다 2008-01-02 1168
2036
 계륵
 소통 2010-08-14 1169
2035
 그림자
   [re] 현 부양지부 작태의 현실을 말한다. 2009-06-23 1170
2034
 교선부장
 “투표하면 수당 드립니다” 2016-04-01 1170
2033
 미래로
 미래를 위한 통큰 경영을.. 2010-08-28 1171
2032
 교선부장
 활화산 560호 2012-06-07 1171
2031
 교선부장
 중공업 소식지 2015-01-09 1171
2030
 홍길동
 퀴즈? 2012-08-22 1172
2029
 계륵
 고발조치하라 2012-09-22 1172
2028
 사무직일동
     [re] 지회공식 입장은 2013-01-24 1172
2027
 홍보팀
     .. 2014-12-31 1172
2026
 단결
 무자년새해 복많이받으세요 2008-01-02 1173
2025
 계륵
 MB정권과 무엇이 다르가 2012-12-25 1173
2024
 후복부장
 S&T중공업지회(펀글)24호 2013-05-16 1173
2023
 기호4번
 [전재환선본]<동영상> 힘있는 금속노... 2007-02-09 1174
2022
 오리알
 내마음은 아직도 겨울입니다. 2012-04-01 1174
2021
 수호천사
   [re] 정말 제 멋대로구먼 2012-03-26 1175
2020
 민주노총부산본부
 김진숙 지도위원 '소금꽃나무' 출판기념회에 초... 2007-06-07 1176
2019
 사람사는세상
       [re] 누구땜에 기전 노동자들이 개고생을 하는가 2009-06-06 1176
 기호1번선대본
 [배포유인물1]기호①번 정형기후보가 걸어온길 2007-02-25 1177
2017
 먼저나간자
   [re] 사람을 쥐어짜는 정책 이제는 중단되어야 합니... 2009-03-16 1178
      
[이전 10개]   1  ..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 12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