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하이닉스 비정규직 2명 고압 송전탑 고공농성


글쓴이: 소식통 * http://참세상

등록일: 2006-05-17 11:32
조회수: 1550 / 추천수: 9


하이닉스.gif (65.8 KB)
 
= 17일 새벽 5시 … 민주노총 충북본부 5천명 6월 연대총파업 =

현대하이스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120m 타워크레인 고공농성에 이어 17일 하이닉스 비정규직 노동자 2명이 고압 송전탑 위에서 위험천만한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2005년 1월 1일 노동조합을 만들었다는 이유로 직장폐쇄를 당해 길거리로 쫓겨나 17개월째 거리를 헤매고 있는 하이닉스와 매그나칩의 비정규직 노동자 2명은 17일 새벽 5시 청주 하복대 죽천교 옆에 있는 30여m높이의 고압 송전탑에 올라갔다.

송전탑에 올라간 조합원들은 송전탑에 올라가 5개의 현수막을 내걸었다. 조합원들은 "우리는 일하고 싶다. 죽지 않고 일하고 싶다", "하이닉스 매그나칩은 직접 교섭에 나서라"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 소식을 들은 하이닉스매그나칩 비정규직 조합원 40여명이 송전탑 아래로 달려왔고, 속속 모여들고 있는 상태다. 조합원들은 "하이닉스 매그나칩 사용자는 직접교섭에 나서라"는 구호를 외치며 혹시나 있을지 모를 경찰의 진압에 대비하고 있는 상태다. 경찰은 6시 30분 경 70여명이 현장으로 출동해 송전탑 주위에 모여있고 고가사다리차도 주변에 대기시켜 놓았다.

하이닉스매그나칩 사내하청지회 임헌진 사무장은 "땅 위에서 투쟁하지 못하고 하늘 위로 올라가 투쟁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송전탑에 올라간 동지들은 요구안이 관철되기 전까지는 이 땅을 밟지 않는다고 결의를 하고 올라갔다"고 말했다.

또 그는 "지금 지엠대우나 현내하이스코를 보면 원청에서 직접 대화에 나서 평화롭게 해결됐는데 대화에 나오지 않는다면 고공농성 이후에 생산에 타격을 줄 수 있는 투쟁을 포함해 결단의 투쟁을 진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충북본부 6월 5천명이 참가하는 지역총파업 결의

이에 앞서 민주노총 충북본부는 16일 오전 11시 민주노총 충북본부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하이닉스 투쟁 승리를 위해 민주노총 충북지역의 대표자들은 구속을 각오하고 투쟁을 조직할 예정"이라며 "조직의 명운을 걸고 6월 5천명의 조합원이 참여하는 실질적인 지역 총파업을 조직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 충북본부는 "현대하이스코가 타결된 마당에 더 이상 교섭에 나오지 않은 명분이 없다"며 "이제라도 하이닉스 사내하청 문제 해결을 위해 사측이 직접 교섭 석상에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하이닉스와 매그나칩 청주공장에서 비정규직으로 일하던 260여명의 노동자들은 2004년 10월 22일 금속노조에 가입했다는 이유로 2005년 1월 1일 길거리로 쫓겨나 지금까지 17개월동안 거리를 헤매고 있다.

이들은 지난 해 7월 21일 노동부로부터 4개 업체 전원이 불법파견이라는 판정을 받았으나 사측은 지금까지 교섭에 나오지 않았고 도리어 이들에게 14억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현재 하이닉스 매그나칩 120여명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집단해고 철회 ▲불법파견 정규직화 ▲고소고발 손해배상 철회 ▲불법파견 사업주 구속 등을 요구하고 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071
 eodnwjdalf
   [re] eodnwjdalf 보거라 2006-09-26 1541
2070
 실사구시
 S&T기전 노조폭력사태 관련, CCTV 영상화면 ... 2009-05-20 1540
2069
 민주노총부산본부
 주간통신부산176호 - 전교조, 최저임금, 타워... 2007-05-31 1540
2068
 10투쟁완전쟁취
 우리의 눈과 귀를 멀게하는 작전에 말리면 우리... 2010-07-28 1539
2067
 부산본부
 농협노조 - [부산본부투쟁속보41호] 악질적인 ... 2008-02-13 1539
2066
 LA
 LA - 궁시렁궁시렁 2008-08-11 1539
2065
 철마고을원
 우리모두 잠 못자는 이밤에.. 1 2006-12-09 1539
2064
 부지매
 부산시에서 일자리 제시? 2006-06-25 1539
2063
 Yi
 왜 현장의 작은 소리를 배제하는가? 2007-06-27 1539
2062
 김태경
   [re] 질문드립니다...보령공장 2005-11-01 1539
2061
 민주노총부산본부
 주간통신부산180호-지하철 청소용역노동자 해고 ... 2007-06-28 1539
2060
 등불
 총파업으로 돌파하자... 2007-06-21 1539
2059
 장투지원단뚝딱이
 통신사이동, 기변, 신규 / 무료폰, 스마트폰 /... 2010-06-30 1538
2058
 고마하자
 인자 고마하자 2010-08-24 1537
2057
 동우비정규직분회
 <동우비정규>실천단 10일차-강제철거... 2009-02-10 1537
2056
 찌지리
   추잡의 극치 S&T자본을 바꾸자 2009-01-24 1537
2055
 투쟁이다
 누구입은 입술이고 누구입은 주등이가 2008-07-06 1537
2054
 조용만
  S&T모티브 집행부는 자꾸 우리를 이용해 먹으... 2015-01-24 1536
2053
 정승호
 [급구] 민주노총 사무총장 후보 런닝메이트를 ... 2009-12-31 1535
2052
 동우비정규직분회
 <동우비정규>삼성과 본사 투쟁에 연대... 2009-07-21 1535
2051
 민주노총부산본부
 주간통신부산203호-열심히 일한 이주노동자, 떠... 2007-12-21 1535
2050
 새벽
 홈페이지 운영자 에게... 2006-03-07 1535
2049
 교선부장
 2012' 전국 노동자대회 2012-10-22 1534
2048
 계륵
 양아치 같은짓 신물난다 2012-09-02 1534
2047
 정직
 자원유한 지식무한 2010-02-08 1534
      
[이전 10개]   1  ..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 12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