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우리모두 잠 못자는 이밤에..


글쓴이: 철마고을원

등록일: 2006-12-09 19:21
조회수: 1541 / 추천수: 7
 
철마고을에 사는 사람들 요즘 편히 잠드시는 분은 아마 없을것입니다. 기술직이든, 사무직이든
불없는 깜깜한 밤을 헤매고 있을겁니다.
무엇때문일까요?
부부도 결혼후 3개월이 위기라는데..
문화가 틀린 두 집단이 만나니 그런건가?
우리가 철마골에만 파묻혀 바깥세상을 너무 잊고 산건 아닌가?
지회장님
솔직히 우리 모두 불안한건 사실아닙니까?
금년 이제 몇일 남지 않았읍니다. 부족한게 많지만 금년은 그만 접고 내년을 기약해봄이 어떠하십니까? 만난지 채 3개월도 되지 않았는데 싸우기에는 우리가 상대를 너무 모르고 있는게 아닌지..
회사가 생각즉시 행동으로 서둔면은 보이지만 그 성과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니까요.
사실 너무 불안합니다.
상대를 좀 파악후 다시 시작해도 늦지는 않을거 같습니다.
내년 임단협이 또 4개월후부터 시작되지 않읍니까?
높이 난 갈매기가 더 넓게 그리고 멀리 본다는 진리를 되세겨 봅시다.
제 생각이 불편하셨다면 용서하십시요.
그래도 우리는 한 식구 아닙니까? 기술직이든, 사무직이든..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078
 
   우신회.한울림.한마음 회원님들은 보세요... 1 2006-12-19 1546
2077
 부산역
 고공비행의 글에 대해... 1 2007-06-17 1545
2076
 도살장
 핸드폰값 물리도 1 2007-02-18 1545
2075
 김태경
   [re] 질문드립니다...보령공장 2005-11-01 1545
2074
 민주노총부산본부
 주간통신부산180호-지하철 청소용역노동자 해고 ... 2007-06-28 1545
2073
 짤리지않은자
 사원 (사무실 근무하는 사람)들도 힘들답니다. 2009-04-11 1544
2072
 부지매
 <57일째>시장님, 떡국이 목에 걸리지... 2006-01-27 1544
2071
 장투지원단뚝딱이
 통신사이동, 기변, 신규 / 무료폰, 스마트폰 /... 2010-06-30 1543
2070
 찌지리
   추잡의 극치 S&T자본을 바꾸자 2009-01-24 1543
2069
 투쟁이다
 누구입은 입술이고 누구입은 주등이가 2008-07-06 1543
2068
 민주노총부산본부
 주간통신부산176호 - 전교조, 최저임금, 타워... 2007-05-31 1543
2067
 새벽
 홈페이지 운영자 에게... 2006-03-07 1543
2066
 Yi
 왜 현장의 작은 소리를 배제하는가? 2007-06-27 1543
2065
 고마하자
 인자 고마하자 2010-08-24 1542
2064
 10투쟁완전쟁취
 우리의 눈과 귀를 멀게하는 작전에 말리면 우리... 2010-07-28 1542
2063
 실사구시
 S&T기전 노조폭력사태 관련, CCTV 영상화면 ... 2009-05-20 1542
2062
 LA
 LA - 궁시렁궁시렁 2008-08-11 1542
2061
 부지매
 부산시에서 일자리 제시? 2006-06-25 1542
 철마고을원
 우리모두 잠 못자는 이밤에.. 1 2006-12-09 1541
2059
 교선부장
 2012' 전국 노동자대회 2012-10-22 1540
2058
 등불
 총파업으로 돌파하자... 2007-06-21 1540
2057
 정직
 자원유한 지식무한 2010-02-08 1539
2056
 동우비정규직분회
 <동우비정규>실천단 10일차-강제철거... 2009-02-10 1539
2055
 민주노총부산본부
 주간통신부산 174호 - 부산지하철노조 파업 임... 2007-05-14 1539
2054
 동우비정규직분회
 <동우비정규>삼성과 본사 투쟁에 연대... 2009-07-21 1538
      
[이전 10개]   1  ..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 12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