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천막농성 100일차 맞아 대규모 집회 개최


글쓴이: 부지매

등록일: 2006-03-08 19:11
조회수: 1519 / 추천수: 4
 
천막농성 100일차 맞아 대규모 집회 개최
(전야땐 다채롭고 신명나는 금요 촛불문화제가 크게 열려...)
(2006. 3. 8.)




(부산지하철 비정규직 매표소 해고노동자 고용승계를 위한 1차 시민결의대회 때 )


농성 100일차인 3월 11일, 지하철 매표 비정규 해고노동자 고용승계 쟁취 3차 결의대회 열려...
오후2시 시청 앞 광장 본대회 후 서면 허남식 선거준비사무소까지 행진...


  민주노총부산본부(이하 부산본부)는 3월 11일 오후 2시 부산시청앞 광장에서 부산지하철매표해고노동자 고용승계를 위한 강력한  지역연대투쟁을 전개할 예정입니다.

  이날 연대투쟁은 지난 2월 28일 18차 정기대의원대회에서 만장일치로 특별결의를 한 것. 특히, 대의원대회 결의문 채택을 통해 이날 집회에 4만 조합원의 의지를 담은 총력 투쟁을 결의하고, 강력한 연대투쟁을 확인했습니다. 이에 총파업 규모에 버금가는 대오를 조직하기 위해 부산본부 및 각 연맹 지역본부는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부산본부 최용국 본부장은 이날 집회와 관련해 “3월11일 투쟁은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비정규개악법 저지 투쟁이며, 비정규권리보장입법 쟁취를 위한 투쟁”며 “비정규직 노동자의 다양한 문제가 집결된 총체적 문제로 기필코 승리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3월 11일은 부산지하철매표해고노동자들이 천막농성을 시작한지 100일이 되는 날. 또한 한나랑당 부산시당 내부경선이 초읽기에 들어간 상황인 바, 어느 때보다 중요한 투쟁으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총파업대오 이상의 조합원이 모이는 강력한 연대투쟁으로 부산지하철매표해고노동자들의 복직투쟁에 있어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부산시청앞 집회 후 서면에 있는 허남식 선거사무소까지 행진할 예정입니다.

  현재 부산지하철매표해고자노동자 고용승계와 관련한 대책위 투쟁 일정으로는 허남식 선거사무소앞 1인시위와 매주 연맹별 집중집회 2회, 3월 17일까지 지역 거점 선전전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한편, 이날 집회에서는 민주노동당이 사전에 4월에 예정되어 있는 국회일정을 대비해 비정규권리보장입법 쟁취를 위한 지역별 순회투쟁의 포문을 열 예정입니다.  

[민주노총 보도자료 옮김]





※ 또한, 천막농성 100일차 부산지하철 비정규직 매표소 해고노동자의 고용승계 보장을 위한 대규모집회와 함께 그 전야에 금요 촛불문화제를 다채롭고 성대하게 한판 벌릴 계획입니다.  
신명나는 투쟁 한마당이 오는 금요일(천막농성 99일째) 7시에 시청 앞마당에서 열릴 예정이오니 많은 분들의 관심과 연대로 비정규직 철폐의 포문을 열어나갔으면 합니다.




(2006년 3월 6일)

[부지매  집단해고 179일째 / 고용승계 투쟁 8개월째 / 천막농성 97일째]

힘없는 노동자들이 거대한 힘에 맞서 싸우는 것이 너무 힘이 들지만 저희는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싸울 것입니다.  부산시민 그리고 지역동지 여러분, 여러분의 아들,딸들이 서러운 비정규직으로 전락하지 않길 바란다면 저희들의 투쟁을 지지해주십시오.  

“부산시와 부산교통공사의 책임입니다.  
부산지하철 비정규직 매표소 해고노동자들을 고용승계 하십시오.”

[항의 글 올리기]
부산시 바로가기
부산교통공사 바로가기
부산시장 미니홈피 바로가기
부산시장 홈페이지 바로가기

[부지매 활동 보기]
부지매 바로가기




부/산지역 일반노조 지/하철 비정규직 매/표소 해고노동자 현장위원회 (부지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042
 실사구시
 S&T기전 노조폭력사태 관련, CCTV 영상화면 ... 2009-05-20 1523
2041
 청춘
 우리가족 2009-02-04 1523
2040
 등불
 불씨를 일어켜 봅시다 2007-07-01 1523
2039
 고마하자
 인자 고마하자 2010-08-24 1522
2038
 10투쟁완전쟁취
 우리의 눈과 귀를 멀게하는 작전에 말리면 우리... 2010-07-28 1521
2037
 사람사는세상
 알려왔습니다. 2010-07-29 1521
2036
 극단새벽
 그때를 생각하면 눈물이 납니다... 변현주 1인극... 2009-02-04 1521
2035
 민주노총부산본부
 주간통신부산203호-열심히 일한 이주노동자, 떠... 2007-12-21 1521
2034
 민주노총부산본부
 주간통신부산 174호 - 부산지하철노조 파업 임... 2007-05-14 1521
2033
 정직
 자원유한 지식무한 2010-02-08 1520
2032
 허수아비
 마음까지 다타버린 허수아비 2010-09-02 1519
2031
 추석인데
 손석희의 시선집중___밑에서 퍼서 추가 1 2007-09-20 1519
2030
 
 얼마나 더 벌고 싶은가요? 10 2007-09-19 1519
2029
 소식통
  4일 01시 30분 파업 돌입 2006-09-04 1519
 부지매
 천막농성 100일차 맞아 대규모 집회 개최 2006-03-08 1519
2027
 난알바
 아직도 직장폐쇄인가봐 2006-12-13 1518
2026
 부지매
 노숙농성 이틀째 추위 속에 동고동락 2006-03-30 1518
2025
 교선부장
 2012' 전국 노동자대회 2012-10-22 1517
2024
 부지매
 <57일째>시장님, 떡국이 목에 걸리지... 2006-01-27 1516
2023
 진실공방
 주류와 비주류 2010-08-31 1515
2022
 먼저나간자
 명심하셔요 2009-07-03 1515
2021
 조합원
 먼저 보여주세요~! 2009-03-17 1515
2020
 계륵
 양아치 같은짓 신물난다 2012-09-02 1514
2019
 김태영
 [움직이는 그림] S&T 대우의 노조 탄압 3 2007-09-20 1514
2018
 교선부장
 활화산 2014-07-07 1513
      
[이전 10개]   1  ..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 12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