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8월 3일 갑을오토텍 현장 투쟁 소식] “우리는 한 번도 진 적이 없습니다. 끝까지 단결해 승리할 것입니다”


글쓴이: 노동자연대 * http://https://marxism.or.kr

등록일: 2016-08-04 12:50
조회수: 554
 
[8월 3일 갑을오토텍 현장 투쟁 소식] “우리는 한 번도 진 적이 없습니다. 끝까지 단결해 승리할 것입니다” <header style="margin-bottom: 20px;">

[노동자 연대][8월 3일 갑을오토텍 현장 투쟁 소식]

<h1 "margin: 0; font-size: 25px; font-weignt: bold; font-family: "malgun gothic", nanumgothic, sans-serif">“우리는 한 번도 진 적이 없습니다. 끝까지 단결해 승리할 것입니다”</h1></header>

박혜신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활동가)

갑을오토텍 노동자들의 투쟁이 가열차게 이어지고 있다. 갑을오토텍 사측과 그들을 비호하는 경찰의 바람과는 달리 연대도 계속 확산되고 있다. 여러 지역과 단체, 노동조합 등에서 투쟁 기금과 농성 물품 지원이 줄 잇고 있다.

△<strong>“우리는 한 번도 진 적이 없습니다"</strong>3일 저녁 갑을오토텍 조합원과 연대 대오들이 투쟁문화제를 열고 결의를 다지고 있다. ⓒ이미진

△<strong>“의료진도 언제든지 달려오겠습니다”</strong>조합원들이 공장을 방문한 의료진에게 진료를 받고 있다. 의료진들은 "필요하면 언제든 달려오겠다"며, 노동자들의 투쟁 승리를 응원했다. ⓒ이미진

△<strong>“지금은 연대가 확산되는 게 아주 중요합니다”</strong>전교조 조합원이 갑을오토텍 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하며 모금한 지지금을 이재헌 갑을오토텍 지회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이미진

3일에는 인도주의의사실천협의회 소속 의료인들이 땡볕 더위에 한 달 가까이 농성을 벌이는 노동자들의 건강을 살피는 의료 지원을 했다. ‘저항하는 교사들의 네트워크 <벌떡교사들>’의 전교조 활동가들과 ‘공무원 노동조건과 공공성 사수 네트워크’(약칭 ‘사수넷’) 소속 공무원 활동가들도 농성장을 지지 방문해 투쟁 기금을 전달했다.

반면, 사측은 헛소문을 퍼뜨리는 등 비열한 짓거리를 서슴지 않고 있다. 회사가 노동자 감시용으로 공장에 남긴 30여 명의 관리자를 마치 노동자들이 감금하고 있는 양 거짓말을 퍼뜨렸다. 아마도 노동자들에게 관리직을 무지비하게 감금하는 폭도 혐의를 뒤집어 씌어 경찰력 투입의 빌미로 삼으려 했을 것이다. 심지어 이 날 저녁에는 일부 관리직이 아산경찰서 소속 경찰관들에게 갖고 있던 쇠망치를 압수당하는 일도 벌어졌다.

△노동자들이 사흘째 공장 정문에서 용역, 경찰과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이미진

△<strong>“초록은 동색”</strong>경찰과 용역경비가 공장 앞에 함께 서 있다. ⓒ이미진

△경찰저지선에 가로막힌 조합원 가족들이 경찰에 항의하고 있다. ⓒ이미진

갑을오토텍지회 박종국 부지회장은 “회사가 공권력 투입 시점이 지연되자 모종의 계획 – 새벽녘을 기해 몰래 기계를 부수거나 조합원들에게 해코지를 해 폭력 상황을 연출하려는 등 −을 세운 것 아니겠냐?”며 강한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사측의 횡포와 악랄한 공격에도 불구하고, 노동자들의 강력한 공장 사수 투쟁이 연대와 지지를 한 데 모으고 있다. 투쟁이 한 달 가까이 돼 가지만, 노동자들의 눈빛은 지친 기색이 별로 없다. 오히려 노동자들의 투지가 연대하러 온 사람들을 고무시키고 있다.

△폭염이 머리를 짓누르는 속에서도 노동자들은 규율 있게 대열을 유지하며 공장을 사수하고 있다. ⓒ이미진

△<strong>"공장 침탈 어림없다”</strong>갑을오토텍지회 박종국 부지회장이 경찰과 용역을 향해 경고 방송을 하고 있다. ⓒ이미진

노동자들은 이렇게 말한다.

“아주 재미있게 투쟁하고 있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우리는 단 한번도 진 적이 없습니다. 지난 투쟁들의 승리 덕분에 더 자신감이 있어요. 우리가 끝까지 단결해 투쟁하면 이길 것을 알기에 즐겁게 투쟁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서로 격려하며 함께 하고 있어요.”

“우리는 다른 투쟁 사업장에도 꾸준히 연대해 왔어요. 이게 중요한 이유는, 단 한 명이 사장에게 삿대질 하고 덤비면 이기지 못하죠. 그런데 노동자들이 서로 연대하면 승리할 수 있어요. 뭉치면 더 큰 적에 맞서 싸울 수 있습니다.”

“저들에게 하나를 내주면, 저들은 분명 둘을 달라고 할 거에요. 그래서 경비업체 외주화한다고 했을 때도 우리는 외주화가 좀먹듯 될 것을 예상하고 강력하게 싸워 이겼습니다. 우리 투쟁은 우리 후세대를 위한 투쟁이기도 해요. 청년들은 실업과 비정규직 일자리에 허덕여요. 정규직 일자리를 지켜야 합니다.”

△3일 저녁 갑을오토텍 조합원과 연대 대오들이 투쟁문화제를 열고 결의를 다지고 있다. ⓒ이미진

△<strong>“아빠 힘내세요”</strong>가족들이 잠시 공장 안에 들어와 가족대책위 ‘공식 응원가’ 를 부른 뒤, 조합원들에게 인사를 건네고 있다. 경찰 통제로 가족들은 짧은 인사 후 바로 공장 밖으로 나갔다. ⓒ이미진

휴가철이지만 투쟁을 지지하는 노동자들의 발길도 끊이지 않고 있다. 저녁에 열린 집회 때는 공장 정문을 가득 메울 정도로 많은 노동자와 연대 단체 들이 함께 했다.

투쟁 기금을 전달한 한 시흥의 초등학교 교사의 발언이 전체 참가자들을 고무했다.

“투쟁 소식을 알린 지 이틀 만에 교사들 수십 명이 1백39만 원을 모금해줬습니다. 그만큼 동지들의 투쟁을 지지하는 교사들이 전국 각지에 있다는 것을 기억해 주십시오. 박근혜 정부에게 법외노조화 공격을 받고 있는 전교조 조합원으로서 민주노조를 사수하는 이 투쟁은 결코 남의 일이 아닙니다.”

노동자들의 단결과 강력한 연대는 투쟁 승리의 핵심 요소다. 노동자들의 휴가 기간을 틈타 용역깡패 투입을 시도하고 호시탐탐 경찰력 투입의 빌미를 만들려 하는 갑을 자본과 정부에 맞서 갑을오토텍 노동자들은 혼신의 힘을 다해 맞서 싸우고 있다.

△<strong>“함께 연대하겠습니다”</strong>조합원들이 기아차, 전교조, 학생 등이 보낸 투쟁 지지 대자보를 유심히 보고 있다.

△갑을오토텍 투쟁을 지지하는 연대 물품이 이어지고 있다. ⓒ이미진

<h3 "line-height: 1.8; font-size: 20px; font-weight: bold;">더 보기</h3>

▶ <노동자 연대> 안드로이드 앱으로 새 기사 알림을 받으세요

▶ 텔레그램으로 새 기사 알림을 받으세요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918
 교선부장
 현대차 노사 임금피크제·임금인상 '원점 재교섭'... 2016-08-29 389
2917
 교선부장
 법원, 김무성 전 대표 '노조 혐오발언' 공개사... 2016-08-23 421
2916
 노동자연대
 2016 민주노총 정책대의원대회 쟁점 & 노동운... 2016-08-19 419
2915
 교선부장
 <활화산19-20호> 소총 생산업체 신... 2016-08-18 470
2914
 교선부장
 금속노조 탄압용 대체근로 강행 중 노동자 사망 2016-08-10 546
2913
 노동자연대
 [8월 5일 갑을오토텍 연대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6-08-06 806
 노동자연대
 [8월 3일 갑을오토텍 현장 투쟁 소식] “우리... 2016-08-04 554
2911
 노동자 연대
 갑을오토텍 투쟁에 연대를 - 현지 투쟁소식 2016-07-31 421
2910
 교선부장
 <활화산 9-19호> 휴가전 단체교섭 ... 2016-07-28 400
2909
 교선부장
 갑을오토텍 노조파괴 사장 법정구속 2016-07-28 579
2908
 교선부장
 S&T 중공업 소식지> 회사는 성과연봉제, ... 2016-07-25 595
2907
 노동자연대
 [맑시즘2016] 이제 곧 개막! 지금 참가신청... 2016-07-14 305
2906
 노동자연대
 맑시즘 2016에 초대합니다. - 16년째 열리... 2016-06-29 493
2905
 노동자연대
 새로 나온 소책자 - 임금, 임금 격차, 연대 2016-06-22 469
2904
 교선부장
 <활화산 9-16호> 다시 시작된 사무관리직 직... 2016-06-21 705
2903
 교선부장
 사상최악 부진 조선업계, 경영진 보수는 여전히 ... 2016-05-23 524
2902
 교선부장
 모두가 김앤장의 고객들 2016-05-23 481
2901
 교선부장
 늙으면 지혜로워 진다는 건 거짓말입니다. 2016-05-23 497
2900
 교선부장
 유성기업 노동자들과 5.18 2016-05-23 441
2899
 교선부장
 도마위에 오른 김앤장의 부적절 변론 시리즈 2016-05-16 460
2898
 교선부장
 대한민국 1등. 김앤장의 선택 2016-05-16 435
2897
 교선부장
 임금인상 자제? 회장님 연봉부터 깎는 게 맞지 ... 2016-05-03 677
2896
 교선부장
 심상정 “연봉 1억2천만원 받는 장관···양심... 2016-05-03 584
2895
 교선부장
 부자들 투표율 100%..'흙수저'는 투표 안한다... 2016-04-11 575
2894
 교선부장
 프랑스 ‘노동법 개정 반대’ 시위 경찰, 물대포... 2016-04-11 684
      
 1   2   3   4   5   6   7   8   9   1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