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우리는 하나이기에(1984 그리고 2004)


글쓴이: 우리나라 * http://www.uni-nara.com

등록일: 2004-05-03 16:11
조회수: 1686 / 추천수: 21
 
우리는 하나이기에
 
 
글.곡 : 백자
노래 : 백자
도움소 리 : 한선희, 박일규, 이혜진
편 곡/프로그래밍/녹음/믹싱 : 한기룡
어쿠스틱 기타 : 백자
 
[가사]
 
우리는 하나이기에
서로의 아픔까지도
언제나 함께하며
서로의 정 나누었네
 
슬픔에 잠겨있을 때
보내준 그 사랑
이젠 우리 나누리라
그 정성 잊을 수 없기에
 
기쁨은 배가 되고
슬픔은 반이 되어
서로 부둥켜 안음으로
하나가 되었네
 
우리는 하나이기에
우리는 하나이기에
 
 
 
촛불로 이땅의 민주를 지켰던
온 국민이
이번엔 용천동포돕기의
불길로 뜨겁습니다.
 
참으로 감동적인 물결입니다.
 
생각해보면
우리 민족은
어려울때 제 진가를 발휘하는
참 인정많고
따뜻한
살가운 민족입니다.
 
이웃의 어려움을 내 어려움으로 아는
우리 민족의 사랑스런 풍습은
오늘 이땅에서
아름다운 이야기꽃으로 피어납니다.
 
1984년이었던가요...
우리 남쪽이 큰 비피해를 당했을 때
북의 동포들은 여러 물품들을
가득모아 보내주었습니다.
 
▲ 지난 84년 9월 30일 북한 적십자사가 보낸 수재 물자인 입쌀이 판문점을 통과,
대성동 자유의마을 야적장에 쌓여 있는 모습 (출처: 오마이뉴스)
 
그로부터 꼭 20 년.
이제 오늘.
참으로 큰 아픔을 겪은
북녘의 동포들에게
이제 남녘의 동포들이
따스한 사랑을 보냅니다.
 
우리는 하나입니다.
어제도 하나였고,
앞으로도 하나일 것입니다.
 
오늘 비록 잠시,
우여곡절이 있긴 하지만
이것 또한 우리가 하나되어 이겨 낼 것입니다.
 
용천의 동포여러분!
너무 슬퍼만 마세요.
흐르는 눈물이야 어찌할 수 없지만,
그 눈물을 직접 가서 닦아줄순 없지만,
비록 이렇게 먼 곳에서이지만,
 
사랑을 보냅니다.
응원을 보냅니다.
노래를 보냅니다.
 
민족의 사랑,
승리의 응원,
통일의 노래를 보냅니다.
 
모금 계좌

농 협 037-01-311693
예금주 : (사)겨레하나 북녘룡천

국민은 행 498101-01-082427
예금주: (사) 우리겨레 하나되기 운동본부




'우리나라'의 더 많은 노래 들으러가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893
 조통부장
 지원자님 보세요 2004-04-28 1613
 우리나라
 우리는 하나이기에(1984 그리고 2004) 2004-05-03 1686
2891
 지원자
 몹시궁금.. 2004-05-15 1639
2890
 운영자
   [re] 몹시궁금.. 2004-05-17 1977
2889
 우리나라
 평화만들기 2004-05-24 1703
2888
 안미화
 행사 2004-05-31 1558
2887
 강승호
 " 노조 복지기금 조성에 관한 건 " 2004-06-01 1707
2886
 609
 2004년 투쟁에 직조장도 동참합시다 1 2004-06-07 1711
2885
 588
 글쎄요.. 아닌것같은데요 2004-06-08 1591
2884
 한국노동이론정책연구
 토요일은 동지와 함께, 일요일은 가족과 함께...... 2004-06-12 1825
2883
 순수조합원
 모범조합원 2004-06-13 1564
2882
 ZZZ
   [re] 모범조합원 2004-06-14 1702
2881
 7878
     [re] 몹시궁금.. 2004-06-15 1495
2880
  599번 회원
 . 2004-06-15 1579
2879
 운영자
 금속 16일 총파업 소식 2004-06-17 1452
2878
 후복부장
   안녕하세요 2004-06-17 1862
2877
 후복부장
     [re] 141번 답변한 운영자. 지금 장난치냐? 2004-06-17 2384
2876
 운영자
 중앙교섭속보 2004-06-18 1705
2875
 좀 잘해라~
 매각요구중 질문 있어서.. 1 2004-07-14 1536
2874
 끄트머리
 매각에 대응을 할 생각은 있는건지... 2004-07-16 1454
2873
 새 삶
 적어도 이런 소리는 듣고 싶지 않습니다 2004-07-19 1552
2872
 후복부장
   [re] 적어도 이런 소리는 듣고 싶지 않습니다 2004-07-21 2338
2871
 새 삶
 한 걸음만 뒤로서서 현실을 보는 여유를 2004-07-22 1587
2870
 돌팔매
 04 회사측 최종제시안... 2004-07-28 1576
2869
 열대야
 2004년 투쟁승리를 위하여 2004-07-28 1447
      
 1   2   3   4   5   6   7   8   9   1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