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한국 소득상위 10%가 전체소득의 45% 차지…아시아 최대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6-03-17 13:31
조회수: 454


GYH2016031600010004400_P2.jpg (91.7 KB)
 

한국 소득상위 10%가 전체소득의 45% 차지…아시아 최대

1995년 이후 상위 10% 소득 점유율 16%p 급증

 

한국의 소득 상위 10%가 전체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45%까지 늘어나 아시아 국가 중 최대로 집계됐다. 이런 상위 10%의 소득 점유율은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16일 국제통화기금(IMF)의 '아시아의 불평등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소득 상위 10%가 전체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현재 45%로 자료를 확보할 수 있는 아시아 국가 가운데 최고를 기록했다.

 

상위 10%의 소득점유율이 높은 국가는 한국에 이어 싱가포르가 42%, 일본이 41%로 상대적으로 높았고, 이어 뉴질랜드 32%, 호주 31%, 말레이시아 22% 순이었다.

한국의 이 수치는 1995년 29%에서 18년 사이에 16%포인트나 상승했다.

 

비슷한 기간에 아시아 국가 전체의 평균이 1∼2%포인트 늘어나는데 그친 것에 비하면 한국 상위 10%의 소득 점유율 증가폭은 압도적이다.

 

한국의 소득 상위 1%가 전체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같은 기간 5%포인트 늘어난 12%로 2위였다. 증가폭은 한국이 가장 컸지만, 싱가포르의 소득 상위 1%가 전체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4%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아시아 국가들은 1990년께까지 홍콩과 한국, 싱가포르, 대만 등 '네 마리 용'을 필두로 초고속 성장과 공정한 분배를 동시에 이뤄냈다. 하지만 1990년대 초반부터 소득불평등이 심화됐다.

 

분석대상 22개 국가 중 1990년부터 2013년까지 소득 불평등 정도를 나타내는 지니지수가 상승한 국가는 15곳에 달한다. 지니지수가 상승할수록 불평등도는 심해진다.

특히 인구대국인 중국의 지니지수는 1990년 33에서 2013년 53으로, 같은 기간 인도의 지니지수는 45에서 51로 급등했다.

 

한국의 지니지수는 1990년 32에서 2013년 31로 소폭 하락했으나, 이는 소득 상위 10%가 전체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6%포인트 급증한 것과는 눈에 띄게 대조된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최근 연구를 보면 한국의 사회적 계층 이동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는 급속한 고령화와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에 큰 임금 격차, 직업과 관련된 성차별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일본의 지니지수는 1990년 27에서 2010년 31로 상승했다. 한국과 유사하게 이는 고령화와 여성의 낮은 노동시장 참가율, 비정규직의 급증 탓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일본의 비정규직은 버블이 터지기 전이었던 1990년대 초반 20% 이하에서 2011년 35%로 크게 늘었다. 게다가 일본의 비정규직 노동자 중 70%는 여성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소득불평등이 심화되면 성장의 속도와 지속성에 해가 된다.

특히 소득불평등이 급격히 확대될 경우 성장률을 향상시킬 수 있는 개혁을 위한 지지도가 약해지고, 이는 정부가 정치적 안정성을 해칠 위험이 있는 포퓰리즘적 정책을 도입하게 하는 유인이 될 수 있다.

 

아시아에서의 소득불평등 확대는 또 빈곤감소를 약화하는 효과를 내 빈곤층을 아우르는 포괄적인 성장에 걸림돌로 작용한다.

 

보고서는 또 소득 상위계층의 소득점유율이 늘어나면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중기적으로 감소하는 반면, 소득 하위계층의 점유율이 높아지면 고성장을 불러온다고 덧붙였다.

아시아 국가들의 소득불평등은 심해졌지만, 고속성장에 힘입어 1990년부터 2010년까지 하루 소득이 1.25달러 이하인 빈곤층의 비율은 55%에서 21%로 급감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893
 교선부장
 [현장&이슈] 청년, 선거참여 없이 일자리 없다 2016-04-07 506
2892
 교선부장
 가난한 사람이 왜 '보수 정당'을 찍을까? 2016-04-04 653
2891
 교선부장
 “투표하면 수당 드립니다” 2016-04-01 784
2890
 교선부장
 <활화산 9-9호> 현장 정상화를 위한 경영진의... 2016-03-23 585
2889
 교선부장
 유성기업 노조파괴, 또 한 노동자 죽음 불러 2016-03-17 413
 교선부장
 한국 소득상위 10%가 전체소득의 45% 차지…아... 2016-03-17 454
2887
 교선부장
 <활화산 9-8호> 인턴사원 및 연봉제 기술사원... 2016-03-16 667
2886
 교선부장
 [풍산 - 속보 ] 흰머리노동자가 무슨죄를 지었... 2016-03-16 355
2885
 교선부장
 부산양산지부 말레베어현장위원회 첫 단체협약 쟁... 2016-03-16 417
2884
 교선부장
 대통령이 꼽은 ‘독일 파견법’ 정작 독일선 저... 2016-03-14 532
2883
 교선부장
 <활화산 9-7호 뒷면>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 2016-03-07 816
2882
 교선부장
 <활화산 9-7호> 2016년 단체협약 요구안 확... 2016-03-07 479
2881
 교선부장
 한국 시간당 임금, 독일의 절반도 안돼 2016-02-25 463
2880
 교선부장
 '열정페이' 없앤다…인턴 임금 제대로 안주면 강... 2016-02-02 813
2879
 교선부장
 <활화산 9-4호 2> 2016년 새로운 노사관계... 2016-02-01 525
2878
 교선부장
 <활화산 9-4호1> 조합원 동지여러분! 마음고... 2016-02-01 488
2877
 교선부장
  정부 일반해고·취업규칙 지침, 사회적·법률적... 2016-01-25 495
2876
 교선부장
 “근로기준법 무시한 노동부 2대 지침 무효” 2016-01-25 592
2875
 교선부장
 "임금피크제가 임금삭감 수단으로 둔갑" 2016-01-21 705
2874
 우라질세상
 내속에 악마..1 2016-01-18 1123
2873
 교선부장
 <활화산 9-3호> 연봉제 전환 거부하고 민주노... 2016-01-18 719
2872
 운영자
 조합원과 함께 하는 갈맷길 걷기 참가신청바랍니... 2016-01-06 622
2871
 교선부장
 한미약품 임성기 회장, 全임직원에 1100억대 주... 2016-01-05 519
2870
 교선부장
 <금속노조통신 9-21호> 쌍용차지부 ... 2016-01-04 408
2869
 교선부장
 <활화산 9-2호> 회사의 노동조합 무력화 정... 2016-01-04 595
      
 1   2   3   4   5   6   7   8   9   1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