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현대차 비정규직노조 파업, 경찰과 충돌


글쓴이: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등록일: 2010-11-16 18:48
조회수: 801
 

현대차 울산공장 시트사업부의 새 하청업체가 소속 근로자들과 근로계약서를 체결하는데 대해 비정규직노조가 “비정규직을 양산한다”고 반발, 15일 회사 주변에서 집회를 벌이며 경찰과 마찰을 빚었다.

노조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꾸준히 요구하는 상황에서 시트사업부 새 하청업체의 근로계약서 체결이 시범투쟁 대상이 되고 있는 것이다.

현대차 비정규직노조 500여명(경찰추산)은 이날 현대차 울산공장 시트사업부 1·2공장의 후문 앞을 지키는 경찰(700여명)과 대치하며 새 하청업체의 근로계약서 체결에 반발했다. 공장 내부로 먼저 진입한 노조 조합원 49명은 경찰에 연행되기도 했다. 집회 과정에서는 비정규직 조합원과 전경 사이에 수차례 몸싸움이 벌어졌고, 경찰은 최루액을 뿌리며 제지했다.

문제가 된 근로계약서는 기존 시트사업부내 동성기업이 폐업한 뒤 새 하청업체(청문기업)이 근로자 고용승계하는 과정에서 맺는 것이다. 이들은 하청업체 소속으로 현대차 울산공장에서는 비정규직으로 근무한다. 현재까지 근로계약 대상 59명 중 비조합원(21명)을 제외하고, 노조 조합원 38명 가운데 29명이 근로계약서를 써지 않았다.

이상수 비정규직노조지회장은 “하청업체와의 근로계약서 체결 자체가 비정규직을 고착화하는 것”이라면서 “현대차가 시트사업부 등 비정규직을 둔 공장을 직영하고 비정규직들을 정규직화 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이날 주·야간 근무자들의 잔업도 거부했다. 잔업은 주간조의 경우 오후 5시부터 6시50분까지, 야간조는 다음날 오전 6시부터 8시까지다. 사측은 대체인력을 투입, 공장가동에는 큰 지장이 없었다.

이에앞서 노조는 지난 7월 대법원에서 2년 이상 사내하청업체에서 근무한 비정규직을 정규직 근로자로 봐야 한다는 취지의 파기환송심을 들어 그동안 원청업체(현대차)에 올해 임·단협 교섭을 요구해왔다.

그러나 현대차는 비정규직 노조가 임·단협 교섭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또 대법원이 파기환송한 사건의 최종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는 점도 내세우고 있다.

현대차는 이때문에 비정규직 노조의 집회와 잔업거부 등을 불법 파업으로 규정, 경찰력을 요청하고 노조에 법적 책임을 묻는 등 강력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노조는 지난 5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신청을 낸데 이어 지난 12일 울산·아산·전주공장 비정규직 노조가 모두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 가결시키는 등 파업 수순을 밟아왔다.


<이 기사는 경향신문에서 발췌한 자료입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894
 펀글
 현대차를 교훈삼아 대우정밀지회도 변해야!!! 2006-12-16 1673
2893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정규직노조·민노총 간부도 고소 2010-12-04 907
2892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비정규직 연봉 부풀려 홍보 2010-11-24 1166
2891
 교선부장
 현대차 정규직노조 간부의 통렬한 반성문 2013-04-06 895
2890
 교선부장
 현대차 신승훈 조합원 끝내 운명 . 2012-01-15 724
2889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사측 500여명 농성장 진입, 격렬 충돌... 2010-11-20 876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비정규직노조 파업, 경찰과 충돌 2010-11-16 801
2887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비정규직 파업현장 “얼마나 더 눈물 흘려... 2010-11-29 739
2886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비정규직 파업 전주·아산공장으로 확산 2010-11-23 966
2885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비정규직 파업 연대 확산 2010-11-19 864
2884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비정규직 노조, 파상적 공장 점거농성 2010-11-17 845
2883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비정규직 ‘직접 고용 요구’ 파업....“... 2010-11-16 913
2882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비정규직 '미녀 쌍둥이’, “이번엔 꼭 ... 2010-11-22 912
2881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분신 노동자 “오른쪽 바퀴는 정규직, 왼... 2010-11-23 911
2880
 교선부장
 현대차 노사 임금피크제·임금인상 '원점 재교섭'... 2016-08-29 407
2879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23일째 교섭 외면…정규직 ‘파업 투표’... 2010-12-08 882
2878
 교선부장
 현대중노조 집행부 교체, 조선업·지역 노사관계... 2013-10-21 755
2877
 45TG
 현대중공업대졸초임 6 2007-09-15 2699
2876
 yyyyy
 현대중공업 타결 내용을 올려 봅니다 2003-07-09 1786
2875
 노동자
 현대중공업 일반사무직 노조 출범 2015-02-02 611
2874
 노동자
 현대중공업 사무직은 왜 노조를 만들었나 2015-02-02 773
2873
 청춘
 현대중공업 16년째 무파업 타결 2010-07-13 1239
2872
 교선부장
 현대자동차 임금교섭 잠정합의 2013-09-06 1193
2871
 소식통
 현대자동차 무분규 임단협 타결 2007-09-04 1621
2870
 교선부장
 현대계열사, ‘부당해고 기간 100%가산금 지급... 2012-11-15 1183
      
 1   2   3   4   5   6   7   8   9   1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