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현대중노조 집행부 교체, 조선업·지역 노사관계 재편되나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3-10-21 09:22
조회수: 796
 

현대중노조 집행부 교체, 조선업·지역 노사관계 재편되나

조합원들, 실리주의 성과 미흡에 실망한 듯 … 신임 집행부 “노조 자주성 확보 주력”

 

현대중공업노조 집행부가 12년 만에 투쟁을 강조하는 집행부로 바뀌면서 조선업종·울산지역 노사관계와 노동운동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20일 노동계에 따르면 지난 17일 현대중공업노조 선거에서 노사협조주의를 비판한 정병모(56·사진) 후보가 위원장에 당선됐다. 2002년부터 노사협조주의와 실리주의를 표방한 현 집행부 계열에 대한 조합원들의 실망이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현 집행부를 구성한 노동자민주혁신투쟁위원회가 12년 동안 노조를 이끌면서 조합원들 입장에서는 기대한 만큼의 성과가 나오지 않았다는 뜻이다. 2009년 노조가 임금인상을 회사에 위임해 동결한 것이 대표적이다. 올해는 기본급 3만500원(호봉승급분 2만300원 포함) 인상에 그치면서 조합원들의 불만이 표심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노동계 관계자는 “실리를 기대해 실리주의 집행부를 뽑아 줬지만 얻은 게 뭐냐는 인식이 팽배했다”며 “올해는 같은 지역 현대자동차 노사가 기본급 9만7천원 인상을 포함해 거액의 격려금·성과급 지급에 합의한 것과 비교되면서 조합원들의 불만이 더욱 커졌다”고 말했다.

조합원들이 임금인상 등 실리적인 이유에서 정병모 위원장 당선자를 선택했다는 점에서 현대중공업노조가 실리를 중시하는 전형적인 대기업 정규직노조의 길을 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다만 당선자측이 “노조다운 노조”를 표방한 만큼 정부가 주는 노사문화대상 등을 휩쓸어 온 현대중공업 노사관계에 일정한 변화는 불가피해 보인다.

정병모 위원장 당선자는 <매일노동뉴스>와의 통화에서 “기본급 중심의 임금인상을 통해 왜곡된 임금체계를 바로잡고 지난 12년간 약화된 노조의 자율성·자주성 확보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선거 결과가 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 등 계열사 노사관계와 다음달로 예정된 현대차지부·SK에너지노조 등 지역 대기업노조의 선거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특히 현대중공업노조 새 집행부의 민주노총 가입 여부가 벌써부터 관심을 받고 있다. 민주노총·금속노조와의 연대가 이전보다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병모 당선자는 “상급단체와 관련해서는 선거대책본부에서 논의한 적이 없기 때문에 조합원들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칠 것”이라며 “노조답게 지역 노동계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병모-김진석-문대성(위원장-수석부위원장-사무국장) 후보조는 17일 선거에서 투표 조합원 1만6천864명(93.4%) 중 8천882명(52.7%)의 지지를 받았다. 7천678표(45.5%)표를 얻는 데 그친 김진필 현 위원장을 누르고 당선됐다.


<출처:매일노동뉴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894
 펀글
 현대차를 교훈삼아 대우정밀지회도 변해야!!! 2006-12-16 1698
2893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정규직노조·민노총 간부도 고소 2010-12-04 946
2892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비정규직 연봉 부풀려 홍보 2010-11-24 1200
2891
 교선부장
 현대차 정규직노조 간부의 통렬한 반성문 2013-04-06 937
2890
 교선부장
 현대차 신승훈 조합원 끝내 운명 . 2012-01-15 753
2889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사측 500여명 농성장 진입, 격렬 충돌... 2010-11-20 908
2888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비정규직노조 파업, 경찰과 충돌 2010-11-16 832
2887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비정규직 파업현장 “얼마나 더 눈물 흘려... 2010-11-29 766
2886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비정규직 파업 전주·아산공장으로 확산 2010-11-23 1000
2885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비정규직 파업 연대 확산 2010-11-19 900
2884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비정규직 노조, 파상적 공장 점거농성 2010-11-17 875
2883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비정규직 ‘직접 고용 요구’ 파업....“... 2010-11-16 947
2882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비정규직 '미녀 쌍둥이’, “이번엔 꼭 ... 2010-11-22 942
2881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분신 노동자 “오른쪽 바퀴는 정규직, 왼... 2010-11-23 1033
2880
 교선부장
 현대차 노사 임금피크제·임금인상 '원점 재교섭'... 2016-08-29 451
2879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23일째 교섭 외면…정규직 ‘파업 투표’... 2010-12-08 912
 교선부장
 현대중노조 집행부 교체, 조선업·지역 노사관계... 2013-10-21 796
2877
 45TG
 현대중공업대졸초임 6 2007-09-15 2741
2876
 yyyyy
 현대중공업 타결 내용을 올려 봅니다 2003-07-09 1885
2875
 노동자
 현대중공업 일반사무직 노조 출범 2015-02-02 652
2874
 노동자
 현대중공업 사무직은 왜 노조를 만들었나 2015-02-02 827
2873
 청춘
 현대중공업 16년째 무파업 타결 2010-07-13 1265
2872
 교선부장
 현대자동차 임금교섭 잠정합의 2013-09-06 1230
2871
 소식통
 현대자동차 무분규 임단협 타결 2007-09-04 1646
2870
 교선부장
 현대계열사, ‘부당해고 기간 100%가산금 지급... 2012-11-15 1213
      
 1   2   3   4   5   6   7   8   9   1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