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착한 것이 능사는 아니다


글쓴이: 노동자

등록일: 2014-07-16 19:12
조회수: 613
 
착한 것이 능사는 아니다.
[투고] 사적으로 착하면 미덕, 공적으로 착하면 이용만 당한다

‘사(私)적으로 착하면 미덕이지만, 공(公)적으로 착하면 미친짓이다.’  노사관계 임하는 내 개똥철학이다. 나는 최대한 이 원칙 아래 주장과 판단을 하려고 노력한다. 그 이유는 이렇다.

맨아워 협의이든 생산 협의이든 다수의 이해가 걸린 공적인 부분에서 ‘책임 주체가 나름 합리적이다’라는 것을 과시하기 위해 쌍방의 처지를 고려한 착한(?) 결정을 하면 결국 힘 없는 다수가 피해를 입게 되는 것이 다반사다.

때문에 난 대의원 이상 책임자의 위치에 서게 될 노조 간부를 선택할 때 노사 구분없이 마냥 착하고 예의바르려고만 하는 사람을 경계한다. 차라리 좌충우돌 하더라도 자기 주장과 입장이 뚜렷한 활동가가 공적 책임자로 적임으로 꼽는다.

오늘 현재 현대차 노동자의 공적 정의를 논하는 단체교섭이 진행 중에 있다. 회사는 어김없이 ‘환율, 신의칙, 사회적여론’ 따위로 노동자의 양보와 희생 즉, 임금동결과 통상임금 축소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몇몇 활동가와 조합원이 사측의 이데올로기 공세에 측은지심을 나타내고 있어 우려스럽다.

여기서도 ‘나름 합리적 인간이다’를 은연 중 과시하는 것이다. 그러나 공적인 영역에서 판단할 때의 기준은 자신의 위치와 속한 집단이 어디인지, 또 그것이 다수의 이익이냐 손해냐의 사고를 명확히 구분할 줄 알아야 한다. 노동자 집단에서 정의란 ‘공공의 이익’이다. 합리적이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 행하는 사적인 선은 자칫, 공공집단의 공익을 해치는 악이 될 수 있음을 잊어선 안된다.

1년 365일 매일 임금인상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딱 한 번이다. 그 중에서도 한 달만 빡시게 하면 된다. 평소 임금 적다고 백 번 하소연 하는 것 보다, 한 달 동안 집중을 하는 것이 훨씬 더 효과적이다. 회사가 목적하는 총회 가결율은 50.1%다. 50.1% 만큼만 지불한다는 얘기다. 이를 상회하는 가결율은 어쩌면 회사로선 과잉지출인 셈이다.

역설적으로 기존 예상되는 합의 안에 부결 여론이 높으면, 회사는 50.1%를 만들기 위해서 그만큼 더 지출한다는 얘기도 된다. 따라서 회사의 선무활동에 의도적으로 반대하고 여론 기대치를 올리는 것이 궁극적으로 노동조합의 협상력을 올리고 노동자 공공의 이익 또한 커지는 결론을 만든다.

한 달만 냉정해지자. ‘정몽구 회장 은행대출 이자 연체될까’ 하는 걱정은 정 회장에게 맡기자. 우린 우리의 사회적 위치가 노동자임을 망각하지 말아야 한다. 조실부모 했다는 이유로 안타까운 마음에 독재자의 여식을 대통령으로 만들어 준 결과, 오늘날 돌이킬 수 없는 대한민국 현실이 되고 있지 않은가.

걱정도 분수껏 해야 흉하지 않은 법이다. 사적으로 착하면 미덕이지만 공적으로 착하면 이용만 당한다. 집중의 시기이다. 앞으로 한 달, 딱 한 달만 옹골차게 투쟁하자.

이상규 / 현대자동차지부 조합원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869
 민주노총부산
 요금폭등 시민안전위협 철도민영화 중단하라! 2013-07-12 596
2868
 교선부장
 중공업 소식지 2014-10-08 596
2867
 교선부장
 활화산 8-52 2014-12-23 597
2866
 교선부장
 갑을오토텍 노조파괴 사장 법정구속 2016-07-28 600
2865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쌍용차 3년째 닫힌 ‘복직의 문’ 2011-11-14 601
2864
 종업원
     [re] 예. 혼자라도 반대 할라요. 2015-08-31 604
2863
 노건투
  [노동자세상80호] 마구 쥐어짜라는 노동부 임... 2014-04-10 605
2862
 교선부장
 부자들 투표율 100%..'흙수저'는 투표 안한다... 2016-04-11 605
2861
 교선부장
 심상정 “연봉 1억2천만원 받는 장관···양심... 2016-05-03 607
2860
 도급직
     [re] 아리송하네 2012-03-16 611
2859
 노동자
 통상임금 판결과 중소기업 노동자들. 2014-06-09 611
2858
 민주노총부산
 선언하라 권리를! 외쳐라 평등세상을! 2013-07-09 613
 노동자
 착한 것이 능사는 아니다 2014-07-16 613
2856
 사람사는세상
 “재직자만 주는 상여금도 통상임금” 판결 또 나... 2015-02-06 615
2855
 노동자
 KBS 관계자는 따뜻한 방바닥, 실종자 가족은 ... 2014-05-10 618
2854
 교선부장
 활화산 8-36 2014-10-01 620
2853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해고자 퇴직금으로 비해고자 돕는다" 2011-12-02 622
2852
 나도궁금
   [re] 나도궁금하네요 2015-01-23 622
2851
 노동자
 현대중공업 일반사무직 노조 출범 2015-02-02 624
2850
 교선부장
 경기지부 SJM 용역침탈 동영상 2012-08-06 625
2849
 교선부장
 역사다시보기 - 5.18민중항쟁 2013-07-23 625
2848
 교선부장
 헌재 “출퇴근 산업재해 불인정은 위헌” 노동 4... 2016-10-05 625
2847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아들의 길 따라 걸은 `노동자의 어머니'&... 2011-09-03 626
2846
 민주노총부산
 모이자 19일! 서면서 열리는 2차 집중결의대회... 2013-07-12 627
2845
 교선부장
 “근로기준법 무시한 노동부 2대 지침 무효” 2016-01-25 627
      
 1   2   3   4   5   6   7   8   9   1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