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4일 01시 30분 파업 돌입


글쓴이: 소식통 * http://ㅌㅌㅌ

등록일: 2006-09-04 17:15
조회수: 1316 / 추천수: 14


발전노조2.jpg (167.8 KB)
 
= 이준상 발전노조 위원장, “전력의 공공성을 확장하기 위한 싸움” =

발전노조가 4일 01시 30분부로 파업에 돌입했다. 사측이 일방적으로 교섭 불가 통보를 내린 이후 발전노조는 중앙쟁대위 회의를 통해 파업 시각을 결정하고 파업을 선언했다.
발전노조는 △발전회사 통합과 사회공공성 강화 △임금 구조 및 제도의 합리적 개선 △해고자 원직 복직 △구조조정 프로그램 철폐 △인력충원을 통한 교대근무자 주5일제 시행 △상시업무 종사자 정규직화를 핵심요구로 걸고 지난 6월 13일부터 26차례에 걸쳐 사측과 협상을 진행해 왔으며, 협상이 난항에 빠지자 지난 8월 22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조합원의 92.01%가 투표에 참여해 64.23%의 찬성으로 가결된 바 있다.
이준상 발전노조 위원장은 “시대의 악법 직권중재에 기대 교섭을 회피하는 사측에 맞서, 우리의 힘을 무시하고 있는 산업자원부에 맞서 기필코 승리할 것”이라며 “우리의 투쟁은 촛불을 켜고 밤을 지세다 죽어간 아이들을 위한 것이며, 전력의 공공성을 확장하기 위한 싸움이다”라고 목소리 높였다. 위원장의 발언에 조합원들은 “파업 투쟁 승리”로 대답했다.

발전 5개사 사장단, “노조 요구 수용 못해, 13시 까지 복귀 명령”

5개 발전회사 사장단은 대책본부를 꾸린 삼성동 한국전력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조 측의 핵심 요구사항을 수용할 것 없다”라고 밝히고, 13시까지 조합원들이 복귀할 것을 명령했다. 현재 출근율은 33.8%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측에서 핵심 요구로 내세우고 있는 발전회사 통합에 대해서 사장단은 “정부정책을 근본적으로 부정하는 것”이라며 “노사간 협의의 대상이 없다”라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했다. 또한 교대근무자의 주 40시간 근무에 대해서는 “근무 시간을 축소해 한 개 조를 근무에 더 투입하면 5개 발전사에 인건비만 500억 원이 증가하는 만큼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밝혔으며, 조합원 자격대상 5직급 4등급 직원까지 확대하는 것에 대해서는 “허용할 수 없다”라고 밝혀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발전 5개사 사장단은 기자회견에 앞서 이원걸 산업자원부 차관과 가진 대책회의에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해 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민주노총과 발전노조, “주주 재벌들의 주머니만 불리는 발전사 분할”

민주노총도 발전노조와 함께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발전노조에 대한 직권중재는 노동자에 대한 선전포고다”라며 강력히 규탄했다.
이들은 중노위가 노사의 자율교섭을 가로 막은 것에 대해 “직권중재는 노동자의 정당한 권리행사를 불법으로 조작하고 마구잡이로 체포, 구속하는 노동자 사냥 도구이며 국제사회에서도 조롱거리가 되고 있는 악법이다”라며 ”노동자가 가진 유일한 권리인 파업권을 정부가 가로막아 결국 노동자의 모든 권리를 빼앗아 가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발전회사 분할은 오직 매각을 위한 목적으로, 국내 재벌과 외국 자본의 노리개 감으로 전락하고 말았다”라며 “주식배당분도 늘어나서 한전의 이윤을 사회적으로 환원하던 공공성은 사라졌고, 주주 재벌들의 주머니만 불리게 된 것”이라고 지적하고, “정부와 사측은 더 큰 투쟁에 직면할 것”이라 경고했다.
민주노총은 5일 예정하고 있는 총력투쟁을 통해 발전노조 파업을 사수한다는 계획이다.

사회단체들, “전기를 지키는 투쟁에 끝까지 함께”

한편, 민중연대, 민주노동당 등 사회단체들도 성명을 내고, “발전노조의 파업에 대해 정부와 회사 측은 전력대란이 우려된다고 호도하고 있지만 정작 전력대란을 걱정하고 마음 졸이는 것은 전기를 직접 생산하는 발전노동자이다”라며 발전노조의 파업을 지지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직권중재는 노동자들의 권리인 파업권을 제한하며 노동자들의 정당한 투쟁을 탄압하는 구시대 악법”이라며 중노위의 직권중재 회부를 강력히 규탄하고, “식량과 공기와 물을 지키는 마음으로 우리 사회단체들은 발전노동자들과 함께 전기를 지키는 투쟁을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보넷 발췌)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19
 교선부장
  S&T중공업지회> 합의서 위반, 특별근로감독... 2013-09-17 1042
18
 조용만
  S&T모티브 집행부는 자꾸 우리를 이용해 먹으... 2015-01-24 1058
17
 후복부장
  S&T기전에서 온 편지 2009-07-23 1613
16
 교선부장
  12월 1일 노동탄압 및 '... 2016-12-05 557
15
 교선부장
  55호≫사랑하는 S&T사원여러분께 드리는 글!... 2013-10-29 1256
14
 교선부장
  54호≫ 잔업,특근 거부 단결력으로 분쇄하자!... 2013-10-25 1461
13
 교선부장
  52호≫고등동물이 할 행동인가?(중공업 소식지... 2013-10-15 1193
12
 교선부장
  50호≫ 대표이사와 최종성을 중징계하라(중공... 2013-10-04 1066
 소식통
  4일 01시 30분 파업 돌입 2006-09-04 1316
10
 교선부장
  49호≫ 최고 오너 지시 거부한 대표이사와 차... 2013-09-26 963
9
 김정수
  .......... 2006-04-17 1620
8
 노동자
  . 1 2006-12-05 1687
7
 동우비정규직분회
  <삼성동우>해고간부들의 컨테이너 농... 2009-01-13 979
6
 동우비정규직분회
  <삼성동우>12월 30일, 평택시와 ... 2008-12-29 998
5
 kkk단
  오늘은...... 2010-08-20 1333
4
 교선부장
  51호≫ 부당징계 즉각 철회하라(중공업 소식... 2013-10-10 930
3
 kkk단
  어이 상실.....헛 웃음만...... 2012-01-12 1095
2
 kkkk
  방산과 민수는 따로국밥..... 2012-09-04 1185
1
 k
  단체상경 2012-03-17 967
    
[이전 10개]   1  .. 12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