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적어도 이런 소리는 듣고 싶지 않습니다


글쓴이: 새 삶

등록일: 2004-07-19 21:17
조회수: 1551 / 추천수: 27
 
저는 대우정밀 하청업체인 부영실업의 직원입니다.
일년 정도 근무중인데요,
집이 범어사쪽으로 자전거로 출 퇴근 합니다.
그런데, 경비실에 직원들이 이를 사칙에 위배 된다면 저지합니다.
제가 알기로, 경비실 임의로 하청직원인 저만 저지하구 , 대우직원은 무리없이 통행하는걸 압니다.
노조 사무실에 문의 하였더니 상관없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경비실에 애기하니 막무가내입니다.
노조직원이 잘못 알고 있으니 알아서 하라는군요.
제 나이 사십에 무시하는 막 말도  듣다보니, 저두 막말이 나와  제자신이  서글퍼 지는군요.
하청직원은 사람대접을 못 받는걸 새삼 느겼읍니다.
경비실 직원이 저같은 사람은 출근못 시킨다는 말을 거침없이 하던군요.
<<<저거  내일 부터 출근 시키지마>>>
몇 번 듣다 보니 저 같은 사람은 경비실 직원들이 함부로  해두 상관 없나 봅니다.
정말 현실이 답답합니다.
열악한 노동 현실 보다 , 자신을 비참하게  만듭니다.
이런 박탈감을 어찌해야 합니까,
누구 대답 좀 해 주실래요.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568
 knss
 회사는 살아야지....... 2006-11-17 1556
2567
 운영자
 임시총회소집공고 2004-08-09 1556
2566
 안미화
 행사 2004-05-31 1556
2565
 ~비~
 양치기 소년이 된 회사 2003-07-21 1556
2564
 김태영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나온 S&T 대우에 관한... 2007-09-22 1555
2563
 단식
 회장단식쇼----도시락까면서 소풍온 기분으로(밑... 4 2007-09-19 1555
2562
 한심이
   [re] 인재난 2008-01-25 1554
2561
 탈무드
 알바를 왜!!! 쓰나요? 3 2006-07-11 1554
2560
 
 핑구에게 감히 묻노라~ 6 2007-09-12 1553
2559
 영웅본색
 밴뎅이 2007-05-12 1553
2558
 원칙맨
 소문이 맞나요? 2004-03-18 1552
 새 삶
 적어도 이런 소리는 듣고 싶지 않습니다 2004-07-19 1551
2556
 계륵
 부끄럽습니다 2010-09-12 1549
2555
 고통분담
 파업 1 2007-06-24 1549
2554
 중계인
 우째 이런일이 있노 2006-12-28 1548
2553
 시원소주
 9월 13일 노사안정 기원제에서 읽은 가족 편지... 3 2007-09-22 1547
2552
 투쟁과추석은무관
 왼손이 하는일 오른손이 모르게 2 2007-09-20 1547
2551
 특사부원
   그러니 특사부지~! 2007-03-28 1545
2550
 에널리스트
 S&T대우, 자동차부품 직장폐쇄, 매수기회 2006-12-13 1545
2549
 사원
 우리우리 부장님 2 2007-07-19 1544
2548
 모사드
 안타깝군요??? 2004-03-26 1544
2547
 짝뚱ping狗
 우째 이런일이 내땅에서 3 2007-09-13 1542
2546
 활빈당
 관광비자와 영주권비자 2 2007-03-01 1541
2545
 1234-1
 S&T대우 직원모두에게 2006-12-30 1541
2544
 ㅇㄴㅁㅇ
 진실을 밝혀주시요. 14 2006-09-25 1541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