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공지>금요일은 부지매 촛불문화제가 있는 날 ☆


글쓴이: 부지매

등록일: 2006-03-23 18:39
조회수: 1159 / 추천수: 14
 
<공지>금요일은 부지매 촛불문화제가 있는 날 ☆

내일은 금요일! 부지매 촛불문화제가 있는 날입니다.  
한겨울 살을 에는 추위에도 여러분이 있어 마음만은 푸근했고 천막 부지매의 지친 어깨에도 힘이 났습니다.  
이제 만물이 생동한다는 봄입니다.  
하지만 봄이 되어도 시청의 얼음판은 녹아들 줄 모릅니다.  
내일 늦은 7시 시청 앞 광장에서 지역동지들과 시민여러분의 힘으로 시청의 뚜꺼운 얼음판을 녹이고, 깊은 겨울잠을 깨울 수 있었으면 합니다.
많은 관심과 연대 부탁드립니다.


(▲ 부지매가 119에 실려간 날, 촛불문화제는 돌연 허남식 규탄문화제가 되었다.)


공지2. 내일 대책위 집중집회는 서면 허남식 선거준비사무실 아이온시티 건물 앞에서 12시에 있습니다.  


(▲ 부상이 심한 부지매들의 부재가 크게 다가왔다.  하지만 부지매를 지켜보는 지역동지들과 시민들이 있어 힘을 낸다. 투쟁!)




계약기간이 분명 남아있었지만 저들은 밀실모의를 하더니 하루아침에 거리로 내몰았습니다.  조금의 미안한 기색도 없이 비정규직이라 하여 2~30대의 젊은이들을 일회용 소모품 취급하고 짤라냈습니다.  경영혁신이라 하여 정규직을 비정규직으로, 또다시 비정규직을 거리의 실업자로 내몰아놓고 허남식 시장님 청년실업을 해소하겠다고 믿어달라 하셨습니까.  과연 그 말을 부산시민들이 믿어줄 거라 생각하시는 지요.

부산교통공사는 적자 개선한다고 매표소를 폐쇄하고 저희 비정규 노동자들 100여명을 집단해고 하였습니다.  하지만 부산교통공사 경영진이 떠벌린 ‘매표소 폐쇄’는 부정승객 급증의 문제를 초래하였고, 이로 인해 저희들에게 들어간 인간비보다 몇 배나 많은 손실액을 발생시켰습니다.  

일이 이렇게 꼬이고 보니 대중교통의 공공성은 외면한 채 ‘적자 개선을 위해서 매표소 폐쇄는 당연하다.  승객들의 안전이나 불편은 승객들 알아서 해결해야 한다’고 하던 사람들이 갑자기 좌불안석이 되었습니다.  대학생용 교통카드를 없애더니 기계를 다시 들이니 지하철요금을 올리니 거리병산제를 도입하니 말이 많습니다.  젊은이들을 몽땅 짜르더니 어느 날부턴가 선심 쓰듯 노인분들을 지하철 곳곳에 세워놓으셨더군요.  "이 모든 것이 분명 매표소 폐쇄로 인한 문제점을 스스로 인정하는 꼴로 밖에 비쳐지지 않습니다."  매표소만 있으면 한번에 해결날 일을 왜 구지 매표소를 폐쇄하여 부산시민들이 원하지도 않는 저 많은 일들을 자꾸 떠벌리고 계시는 지 갑갑할 뿐입니다.

또, 시민들에게 적자운운하며 그 모든 것을 감수하라면서, 연간 운영비가 몇 십억씩 들어가는 축구단을 창단하겠다고 하셨습니까.  이 일을 시민들은 어떻게 받아들일지 함 물어봐야겠습니다.

9개월째 접어들며 안해본 것 없이 만신창이가 된 몸으로 싸우고 있지만, 저희들이 많은 것을 바라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단지 저희들의 정든 일터 매표소로 돌아가기를 바라고 있을 뿐입니다.  열악한 근무환경이었지만 3년간 몸담으며 정들었던 곳 다시 그곳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여름, 가을, 겨울이 가고 봄이 오는 길목에 서서 다시 손꼽아 기다립니다.


(▲ 20일 3시경 부지매가 시청 화장실을 이용하지 못하게 청경이 막고 있다.  반면 바로 옆문에선 시청을 찾은 시민들이 통행하고 있다.  우리도 엄연한 부산시민인데...)


(▲ 따뜻한 봄볕이 아깝다며 동지들이 겨울내내 덮던 이불을 시청 앞마당에 늘었다.  청경이 못마땅한 표정으로 한동안 그곳을 떠나질 못했다.)




[항의 글 올리기]
부산시 바로가기
부산교통공사 바로가기
부산시장 미니홈피 바로가기
부산시장 홈페이지 바로가기

[부지매 활동 보기]
부지매 바로가기



[부지매  집단해고 194일째 / 고용승계 투쟁 9개월째 / 천막농성 112일째]
부/산지역 일반노조 지/하철 비정규직 매/표소 해고노동자 현장위원회 (부지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718
 부지매
 허남식 시장! 내빼지만 말고 고용승계 약속하라!... 2006-03-14 1062
2717
 부산지역현장몸짓패
 [부산지역 현장몸짓패 연합]임단투 기획공연 제... 2006-03-15 1097
2716
 부지매
 <공지>내일도 촛불문화제는 계속됩니다... 2006-03-16 1038
2715
 부지매
 허남식의 무력 앞에 119에 실려간 부지매 동지... 2006-03-18 1091
 부지매
 <공지>금요일은 부지매 촛불문화제가 ... 2006-03-23 1159
2713
 51마라톤
 노동절 마라톤 신청하세요. 2006-03-27 1109
2712
 서울노동광장
 한미FTA 저지를 위한 노동자투쟁 특별홈페이지 ... 2006-03-29 1120
2711
 부지매
 <민총성명> 허시장, 정말로 시장자격 ... 2006-03-29 1087
2710
 부지매
 부인에게는 시민혈세 들여가며 사람쓰고 2006-03-29 945
2709
 부지매
 노숙농성 이틀째 추위 속에 동고동락 2006-03-30 933
2708
 51마라톤
 [마라톤]기념품, 접수기간 확정. 빨리 신청하세... 2006-03-31 1026
2707
 부지매
 노숙농성 일기 사흘째 2006-04-01 953
2706
 부지매
 투쟁의 깃발은 계속하여 휘날릴 것이다. 2006-04-02 1038
2705
 부지매
 경찰의 출두명령서 발급은 엄연한 노동탄압입니다... 2006-04-04 946
2704
 부지매
 노숙농성 일기 이렛째 2006-04-04 956
2703
 부지매
 ‘더 높이 더 멀리 더 힘차게’ 투쟁! 2006-04-06 941
2702
 부지매
 4월6일 3.5차 부지매 고용승계 쟁취 결의대회 2006-04-07 1030
2701
 51마라톤
 [마라톤] 4월12일까지 신청받습니다.^^* 2006-04-10 1001
2700
 부지매
 박카스 정신은 계속된다. 투쟁! 2006-04-10 968
2699
 부지매
 노숙농성15일째 농성일기 2006-04-13 960
2698
 부지매
 허울뿐인 ‘적자개선’, 시민들은 속고 있다. 2006-04-14 1045
2697
 부지매
 고용승계투쟁노동자 연대손길 '훈훈' 2006-04-14 970
2696
 부지매
 오늘 오후2시 서면에서 한판 붙습니다 2006-04-15 1016
2695
 부지매
 내 아이에게 물려줘야할 세상은... 2006-04-15 949
2694
 부지매
 부산시민들은 모르쇠 시장을 원하지 않는다. 2006-04-16 996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