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피에스엠씨(옛 풍산마이크로텍) 노동자 52명 모두 ‘정리해고 부당’ 판정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2-03-01 17:55
조회수: 1060
 

 

 

부산지방노동위원회(위원장 이태우)는 2월 29일(수) 오후 2시부터 피에스엠씨(옛 풍산마이크로텍) 부당해고와 부당노동행위 구제신청에 대한 심판을 가졌다. 저녁 6시경 부산지방노동위원회는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한 51명의 조합원과 비조합원 1명등 52명 모두에게 부당해고 판정을 내렸다. 지난해 11월 7일 피에스엠씨(옛 풍산마이크로텍)는 경영상 이유로 노동자 현장직 노동자 200여명 가운데 58명을 정리해고했다. 이 가운데 6명은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포기하고 이탈했다.

 

금속노조 풍산마이크로텍 지회(지회장 문영섭)는 정리해고에 앞서 11월 2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하여 지금까지 해고자 비해고자 가릴 것없이 120여 명이 ‘같이 살자’며 줄기찬 투쟁을 벌여왔다.

풍산마이크로텍 노동자 120여명은 지난 2월 13일부터 부산시청 광장에서 2차순환 노숙투쟁에 돌입했고, 매주 수요일 저녁 7시 30분에는 서면 태화쇼핑앞에서 촛불집회를 계속해왔다.

 

부산지노위 판정이 있은 2월 29일(수)에도 기쁜 마음으로, 급히 서면으로 장소를 옮겨 복직판정의 기쁨을 시민들과 함께 나누며 ‘현장으로 완전히 돌아갈 때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을 결의했다.

 

이날 심판에서는 피에스엠씨(주)가 정리해고의 사유로 적시한 긴박한 경영, 해고회피노력, 성실한 협의, 공정하고 합리적인 선정기준 등 4개 항목에 대해 치열한 노사 공방이 벌어졌다. 그리고 금속노조가 제기한 열성조합원들과 노조간부들에 대한 대규모 해고의 부당성에 대해서도 공방이 벌어져 2시에 시작한 심판은 오후 4시 50분경 끝나고, 공익위원들이 판정회의를 거친후 오후 6시경 부당해고와 무당노동행위를 모두 인정하는 판정을 내렸다.

 

 

구체적인 판정내용은 심판일로부터 30일이내 송부되며, 회사는 중앙노동위원회에 재심을 신청하며 복직시기를 지연시킬 것으로 보인다.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와 풍산마이크로텍지회는 노동자 52명이 모두 현장으로 완전히 돌아갈 때까지 투쟁을 계속하기로 했다.<끝>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교선부장
 피에스엠씨(옛 풍산마이크로텍) 노동자 52명 모... 2012-03-01 1060
2593
 교선부장
   [re] 아리송하네 2012-03-14 803
2592
 교선부장
     [re] 답답합니다. 2012-03-14 965
2591
 교선부장
   [re] 조용히 차분하게 생각해봅시다 2012-03-15 908
2590
 교선부장
   [re] 생각 좀 합시다. 2012-03-15 889
2589
 교선부장
       [re] 조용히 차분하게 생각해봅시다 2012-03-15 984
2588
 교선부장
 투쟁속보 4호 2012-03-16 876
2587
 교선부장
 활화산 554호 2012-03-16 850
2586
 교선부장
 활화산 553호 2012-03-16 922
2585
 교선부장
         [re] 단체상경 2012-03-19 913
2584
 교선부장
   [re] 다치지 않고 노동하기를.... 2012-03-19 993
2583
 교선부장
       [re] 교선부장이 드리는 글.... 2012-03-19 999
2582
 교선부장
 글로벌 탑 자동차부품 메이커로 ... 2012-03-21 1036
2581
 교선부장
 회사 제시안에 대한 회신 공문. 2012-03-26 1701
2580
 교선부장
 단체협약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 2012-03-28 1020
2579
 교선부장
 안녕하십니까. 2012-03-29 933
2578
 교선부장
 쌍용차 22번 째 죽음 비극 2012-04-03 737
2577
 교선부장
 투쟁속보 15-5호 2012-04-03 980
2576
 교선부장
 저녁 먹자던 아버지, 아무리 기다려도 오지 않더... 2012-04-05 1593
2575
 교선부장
 저녁 먹자던 아버지, 아무리 기다려도 오지 않더... 2012-04-05 1426
2574
 교선부장
   [re] 뜨거운 노래는 땅에 묻는다 2012-04-06 1105
2573
 교선부장
 밤샘노동 없어도 된다는 가능성 확인 2012-04-10 865
2572
 교선부장
 활화산 556호 2012-04-10 927
2571
 교선부장
 활화산 555호 2012-04-10 918
2570
 교선부장
 자품사업 외주, 하도급 시행에 대한 지회의 입... 2012-04-17 1016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