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돈 줄테니 입 다물어”


글쓴이: 소식통 * http://ㅌㅌㅌ

등록일: 2006-08-22 14:28
조회수: 1322 / 추천수: 5
 
경찰 폭력으로 유산한 지현숙씨 말문 열어…“진료기록 조작” 주장
  
“아이가 유산된 사실을 언론 등에 유포하지 않는다는 자백서를 쓰라고 강요했고 돈 봉투를 쥐어주며 회유와 협박을 일삼았다.”

지난달 19일 포항건설노조 파업승리를 지원하기 위해 열린 영남권 노동자대회에서 경찰 폭력으로 유산한 지현숙씨가 지난 19일 김지희 민주노총 부위원장과 이영순 민주노동당 국회의원, 박인숙 최고위원이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만난 자리에서 처음으로 말문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지현숙씨는 당시 경찰에 폭행을 당해 실신한 뒤 곧바로 포항 선린병원으로 이송됐으며 결국 닷새 뒤인 지난달 24일 임신 5주된 태아를 유산했다고 밝혔다. 그런데 경찰은 27일부터 회유와 협박을 계속 해 왔고, 심지어 지씨가 휴식을 취하고 있는 부산 친정으로도 찾아왔다고 밝혔다.

또 지씨는 경찰과 병원이 지씨의 진료기록을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응급치료를 받은 다음 날인 지난달 20일 포항 선린병원을 찾아 진료카드와 소견서, 진료기록을 달라고 했지만 병원쪽은 진료를 받지 않았기 때문에 자료가 없다고 말했다는 것.

그러나 최근 병원에 확인한 바에 의하면 지씨는 지난달 19일 오후 6시30분께 혈압 및 체온을 측정한 것으로 기록돼 있었다. 하지만 지씨는 이날 오후 5시50분께 병원을 나왔으며 혈압 및 체온은 측정한 바도 없었다고 밝혔다. 없다고 했던 진료기록이 발견된 것도 의아하지만 정작 그 진료기록에는 지씨가 진료를 받지 않은 내역만 담겨 있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지씨가 산부인과 진료를 받았던 포항여성병원의 경우 경찰에 지씨의 동의 없이 진료기록을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씨는 이날 면담 과정에서 밝혔던 내용을 21일 오전 민주노총 여성위원회와 민주노동당 여성위원회, 이영순 민주노동당 국회의원실이 주최한 기자회견에서 재차 증언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과 민주노동당은 지난달 19일 있었던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이후 정부가 포항 임산부 유산사태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책임자를 즉각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지씨는 지금도 하혈을 계속하고 있으며 극심한 오한과 허리통증 및 당시 집단구타로 인한 정신적 공황상태를 보이고 있다.  
  
매일노동뉴스 마영선 기자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644
 탈무드
 알바를 왜!!! 쓰나요? 3 2006-07-11 1584
2643
 12
 사업설명회는 누가하는가? 1 2006-07-12 1661
2642
 부지매
 허시장! 빼지만 말고 제대로 면담좀합시다. 쫌! 2006-07-13 1085
2641
 부지매
 22일 인천에서 부지매 투쟁기금마련 일일주점 개... 2006-07-18 1095
2640
 부지매
 건설노동자 투쟁지원 연대마당 2006-07-24 997
2639
 부지매
 월 70만원 정도의 비정규 일자리 제시 2006-07-25 1025
2638
 탈무드
 이 불쌍한 중생넘들아!!!! 2006-07-25 1696
2637
 부지매
 28일 부산시청 앞에서 ‘건설노동자 구속자 석방... 2006-07-27 1175
2636
 소식통
 또 생사 위기....포항건설 노동자 2006-08-22 972
 소식통
 “돈 줄테니 입 다물어” 2006-08-22 1322
2634
 소식통
 “고용유연성과 정리해고 맞바꾸자” 2006-08-22 1063
2633
 부지매
 ‘삼광사에서 이런 일이...’ 2006-08-28 1192
2632
 소식통
 상품처럼 팔고 살겠다니! 2006-09-04 973
2631
 소식통
  4일 01시 30분 파업 돌입 2006-09-04 1319
2630
 소식통
 발전노조, 오후 4시30분 파업 철회 2006-09-05 939
2629
 부지매
 부지매 423일 장기투쟁 기록. 2006-09-06 956
2628
 김윤철
 세상사 1 2006-09-09 1214
2627
 인심이
 오리발을 보내며 2006-09-10 1513
2626
 통일지회
 S&T중공업의 노조탄압 실상 2006-09-13 1911
2625
 야간자
 한잔기울이고 2006-09-13 1411
2624
 1111
 이제는 달라져야 한다 2 2006-09-13 1923
2623
 김훈규
 맛난 거창사과로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2006-09-14 1170
2622
 부지매
 '삼광사에서 이런 일이...' 두 번째 2006-09-15 1083
2621
 오부제
 "백문이 불여일行" 이라 2006-09-18 1502
2620
 옥수수
 지회장, 내말 잘 들어보고 답을 좀 다오 4 2006-09-22 1444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